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민호ㆍ김래원 주연 ‘강남 1970’, 1차 포스터 3종 공개 “카리스마 압권”

[비즈엔터 최두선 기자]

(쇼박스)

1970년대 서울, 개발이 시작되던 강남땅을 둘러싼 두 남자의 욕망과 의리, 배신을 그린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이자 이민호와 김래원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액션 드라마 ‘강남 1970’(제작 모베라픽처스, 배급 쇼박스)이 캐릭터와 영화의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는 1차 포스터 3종을 공개했다.

‘말죽거리 잔혹사’와 ‘비열한 거리’를 잇는 유하 감독의 거리 3부작 완결편으로, 이민호의 첫 스크린 주연작이자 김래원의 액션 드라마 복귀작인 ‘강남 1970’이 1차 예고편 공개에 이어 성공이라는 위험한 꿈을 향해 날아오른 두 젊음 종대와 용기의 1차 포스터 3종을 공개했다.

김종대를 연기한 이민호의 포스터는 적과 아군이 뒤엉키고 죽음과 삶이 오가는 진흙탕 속, 무언가를 향해 무섭게 돌진하는 듯 거친 표정을 통해 배우가 앞으로 펼칠 리얼 액션의 쾌감을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내 땅 한번 원 없이 만들어 볼 거야”라는 대사를 통해, 땅을 향해 욕망을 불태우는 종대의 캐릭터를 엿볼 수 있게 한다.

(쇼박스)

함께 공개된 백용기 역의 김래원 포스터는 한껏 멋을 내고, 선글라스를 매만지는 자신감 넘치는 배우의 표정과 함께 “군바리하고 건달은 줄을 잘 서야 돼”라는 대사를 통해 가진 것이라고는 몸뚱이뿐이지만, 돈을 수단으로 힘차게 도약하고픈 한 남자의 야망을 예고하고 있다.

또 흑백의 포스터는 ‘부’를 막 쌓아 올리기 시작한 서울 강남의 건설 현장과 광활한 땅을 배경으로, 서로 같은 꿈을 꾸고 있다고 믿었던 형제 같은 두 남자, 김종대와 백용기가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는 모습을 통해 이들 사이에서 앞으로 펼쳐질 진한 의리와 배신의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자극한다.

특히, 포스터 속 1970년대 초반으로 간 이민호와 김래원의 모습은 현대극에만 출연했던 두 배우에게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모습을 선보여, ‘말죽거리 잔혹사’와 ‘비열한 거리’에서 젊은 남자배우들의 변신을 탁월하게 조율했던 유하 감독의 손끝에서 태어날 이민호의 김종대, 그리고 김래원의 백용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강남 1970’은 11월 개봉 예정이다.

최두선 기자 su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