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조영남 측 "향후 계획된 전시회 모두 취소"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사진=MBC)
(사진=MBC)

조영남의 대작 논란과 관련해서 향후 계획된 전시회를 취소한다는 방침이다.

조영남의 소속사 미보고엔터테인먼트 장호창 대표는 17일 이투데이 비즈엔터에 "전시회는 잠정 취소다. 지금 상황에서 뭔가 한다는 게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인정하는 부분은 인정하고, 다르게 알려진 부분을 잘 설명하는 게 지금은 중요하다. 오해하지 않도록 잘못된 내용을 정정하고, 보도자료를 배포해 해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춘천지검 속초지청은 16일 조영남의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다고 밝혔다. 무명 화가 A씨는 조영남의 그림을 대신 그려줬다고 제보해, 검찰이 사실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 수색을 실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