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온시우 저격’ 의식?…이국주, SNS 악플러 경고문 삭제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이국주가 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경고문(사진=이국주 SNS)
▲이국주가 SNS에 올렸다가 삭제한 경고문(사진=이국주 SNS)

개그우먼 이국주가 악플러들을 향해 남겼던 경고문을 삭제했다.

이국주는 지난 19일 오후, 하루 앞서 SNS에 게재했던 악플러들을 향한 경고문을 삭제했다. 배우 온시우의 공개 비난과 이로 인한 구설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국주는 지난 18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포털사이트 댓글란에 남겨진 악플을 공개했다. 이국주는 자신의 외모를 비하하는 누리꾼들에게 “너희 되게 잘생겼나 보다.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면서 “난 상처 안 받는다. 근데 가만히 있지는 않을 것”이라는 경고를 남기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나 19일 배우 온시우가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라는 반박글을 남기면서 이국주는 역풍을 맞았다. 온시우는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후 누리꾼들의 반응은 양 갈래로 나뉘었다. “속이 시원하다”는 반응과 “악플을 정당화할 수 없다”는 의견이 대립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슈퍼주니어
    2. 트와이스
    3. 워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