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타짜 선배' 최동훈X강형철 "'타짜: 원 아이드 잭', 해외 관객까지 사로잡을 것"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영화 '타짜' 포스터(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타짜' 포스터(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타짜'의 선배 감독들이 '타짜: 원 아이드 잭'(감독 권오광)을 칭찬했다.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 측은 10일 '타짜' 시리즈를 연출한 최동훈, 강형철 두 감독의 호평을 전했다.

앞서 조승우·김혜수 주연의 '타짜'를 연출한 최동훈 감독은 '타짜: 원 아이드 잭'에 대해 "도박의 서스펜스도 가득하고 유머도 담겨 있어 관객들이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최 감독은 화투를 소재로 한 '타짜'를 연출할 당시 화투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해외 관객들을 이해시키는 것이 어려웠다며 포커로 새롭게 돌아온 '타짜: 원 아이드 잭'이 국내는 물론 해외 관객까지 사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두 번째 시리즈 '타짜-신의 손'의 강형철 감독은 "매력적이고 다채로운 캐릭터가 넘쳐나는 추석 선물 세트 같은 영화"라며 추천했다.

두 감독 외에도 '타짜: 원 아이드 잭'을 향한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각기 다른 재능의 타짜들이 모인 ‘원 아이드 잭’ 팀부터 이들을 긴장하게 만드는 또 다른 타짜들까지,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전작을 잇는 범죄 오락 영화가 될 전망이다.

'타짜: 원 아이드 잭'은 '타짜'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로,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1일 개봉한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