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현빈, 아버지가 북한총정치국장 소문내 영창서 풀려나 '손예진과 재회'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사랑의 불시착'(사진제공=tvN)
▲'사랑의 불시착'(사진제공=tvN)
'사랑의 불시착' 현빈이 북한총정치국장의 아들이란 소문을 내 손예진과 재회했다.

18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리정혁(현빈)이 납치된 윤세리(손예진)를 찾아 나섰다.

리정혁은 영창에서 나가기 위해 북한총정치국장 리충렬(전국환)이 자신의 아버지라는 사실을 말해 소문이 나게 했다.

이 사실은 장교 사택 단지에 소문이 퍼졌다. 대좌의 아내 마영애(김정난)는 집으로 돌아온 남편에게 “왜 리정혁이는 위아래가 없었을까”라며 리정혁이 북한총정치국장의 아들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간 리정혁에게 잘 대해주지 못한 남편에게 성을 냈다. 결국 다음날 대좌는 리정혁을 영창에서 풀어줬다.

리정혁은 윤세리가 아버지에게 잡혀갔다는 사실을 알고 곧장 집으로 향했다. 리정혁은 리충렬에게 “집까지 오는 내내 숨도 잘 쉴 수 없었다. 그 사람이 잘못됐다면 저 죽는 날까지 지옥에서 살게 될 거다”라고 했다.

이에 김윤희(정애리)는 “내 새끼 지옥에 살게 할 수는 없지 않냐”라며 리정혁 앞에 윤세리를 데려왔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