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환혼' 장강 죽음→장욱, 무덕이에게 청혼…마지막회 예고 진무, 낙수 소환 시즌2 암시?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드라마 '환혼' 장욱(이재욱)이 무덕이(정소민)에게 사제 관계를 파문하고 청혼했다.

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 19회에서는 왕비의 정체가 당골네 최 씨였음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돌아온 장강(주상욱)이 죽음으로 자신의 과오를 책임졌다.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이날 방송에서 어린 진부연이 아버지 진우탁(주석태)과 진무(조재윤)에 의해 경천대호에 봉인된 얼음돌을 찾다 물에 빠졌고 이후 한 노인에 의해 구조된 뒤 기억을 잃고 죽은 손녀의 이름인 무덕이로 살아온 과거가 그려졌다.

진초연(아린)과 박당구(유인수)는 진짜 왕비의 혼이 들어가 있는 당골네 최씨를 찾아 박진에게 데려갔다. 박진은 진우탁를 사로잡아 다 같이 왕 고순(최광일) 앞에서 진실을 밝혔다.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가짜 왕비 서하선(강경헌)은 이 사실을 부정하다 박진의 계략에 의해 스스로 환혼인이란 사실을 밝히게 됐다. 고순은 왕비가 환혼인이었다는 사실에 경악했고 진무는 가짜 왕비 서하선을 꾸짖으며 자신과 관계가 없다고 발뺌했다. 이에 진우탁은 누나 가짜 왕비 서하선이 도망가게 하기 위해 스스로를 찔렀다.

서하선은 폭주하며 추혼향으로 얼음돌의 기운을 거둬들여 결계안에 갇힌 모두를 죽이려 저주했다. 이때 장욱과 무덕이는 살수법을 통해 결계를 해제하려 했고 돌아온 장강이 추혼향의 기운을 모두 빨아들이고 죽음으로 과오를 뉘우쳤다. 장강이 기운을 빨아들이자 결계가 사라졌고 장욱과 무덕이는 힘을 잃었다.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이때 제왕성이 떴고 술사들은 세자 고원(신승호)이 주인공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박진은 장욱이 왕의 핏줄이고 제왕성의 주인인 것을 알아챘지만 숨기기로 했다.

서율은 서호성으로 떠나려했고 진초연과 박당구도 혼례를 진행했다. 무덕이가 진초연의 혼례복을 입은 것을 본 장욱은 무덕이에게 파문을 청했다. 그리고 "그럼 이제 도련님에게 시집와라 무덕아"라며 무덕이에게 청혼을 했다.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드라마 '환혼' 19회(사진제공=tvN)
이어진 마지막 20회 예고에서 무덕이는 "도련님에게 시집가기로 마음을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선생은 장욱에게 "무덕이 몸의 원래 주인은 큰 신력을 지녔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진무는 "낙수야 네가 나에게 살 길을 열어주는구나"라며 무덕이 몸에 있던 낙수를 불러냈고 '시즌 2'를 암시했다.

한편 '환혼' 마지막회는 28일 오후 9시 10분 방송예정이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