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인터뷰] 태원석 "'플레이어'는 터닝 포인트, 대중의 관심 낯설지만 기분 좋아요"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이번 작품은 나에게 간절했다"

태원석이 최근 종영된 OCN 토일 오리지널 '플레이어'가 배우로 거듭날 수 있는 터닝 포인트가 됐다고 고백했다.

태원석은 '플레이어'에서 송승헌 이시언 정수정과 연기했다. 아직은 배울 것이 많은 신인 배우지만, '플레이어'에서의 활약은 대단했다. '제2의 마동석'이라는 수식어가 붙어질정도로 강력하고 임팩트 있는 연기는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선배들과 연기에 주눅들만한데, 송승헌 이시언을 능수능란하게 요리(?)하면서 자신만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작품 캐릭터 설정 자체가 송승헌 이시언과 친구였기 때문에 연기하는 게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이시언의 진심 어린 조언과 분위기 메이커 송승헌의 역할은 모두를 작품에만 몰입하게 만들었다.

태원석은 2010년 SBS 드라마 ‘아테나 : 전쟁의 여신'을 시작으로 '마녀의 법정', 영화 '런닝맨' '몽타주' '신과 함께-죄와 벌' 등의 작품에 출연했고, '플레이어'를 통해 주목받았다.

아직 대중의 관심이 낯설다는 태원석에게 도진웅 캐릭터에 대해 물었다.

다음은 태원석과 일문일답

작품 끝내고 소감은

"아무래도 긴 호흡은 처음이었고, 여러 선배님과 연기하면서 많은 것을 깨달았다. '지금까지 생각했던 건 아무것도 아니었구나'라는 생각도 들었다. 작품 초반과 마지막을 비교하면 눈에 띄게 성장했다는 생각도 들어서 기쁘다. 물론 아직 더 나아가야할 게 많다는 것도 알게 됐다"

도진웅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힘들었던 기억은

"이번에 도진웅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면서 다양한 액션을 소화했다. 작가님이 저를 생각했을 때, 큰 몸이지만, 날렵하면서 빠르고 디테일한 액션을 생각했다고 들었다. 그래서 묵직한 느낌보다는 조금 날쌘 모습의 액션을 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래서 몸에 무리도 왔었고, 다친 적도 있다. 배우들과 액션 호흡하면서 좋았지만, 상대 배우가 다칠까 그게 걱정됐다."

기억에 남는 장면은

"'플레이어' 4회 속 한 장면이다. 케이지 안에서 실제로 격투하는 장면을 촬영했다. 당시 치고 박고 많이 했다. 한참을 촬영하고 있는데 분장팀 친구가 '코피 분장도 했었나'라고 하는거다. 진짜 코피가 흐르고 있었다. 실제로 많이 맞는 촬영을 하다보니까 코피 터진줄도 몰랐다. 귀도 붓고 아팠지만, 촬영이 잘 되서 너무 좋았고, 아픈 줄도 몰랐다."

송승헌, 이시언, 정수정과 연기는 어땠나

"극 중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이 친구로 나온다. 사실 어느정도는 부담이 됐다. 그런 부담감을 털어놨더니 이시언 선배께서 '그냥 다신 안 볼 사람처럼 연기해라. 그래야 너랑 나랑 살아, 편하게 하고 싶은 거 다 해'라고 말했는데, 너무 고마웠다. 진짜 막 연기했는데 그 케미가 나오더라"

송승헌이 작품에서도 현장에서도 리더였다는데

"맞다. 현장에서도 리더 그 자체였다. 촬영 현장에서도 송승헌 선배님이 아니라면 아무것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저희가 편하게 연기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줬다. (정)수정 씨도 처음에는 남자들 사이에서 적응하기 힘들었을텐데, 송승헌 선배님이 편안하게 만들어줘서 같이 융화될 수 있었다"

도진웅 VS 태원석, 싱크로율은

"나는 과격하거나, 무게감이 있지 않다. 운동을 좋아하고 장난도 많이 치고 얘기도 많이 한다. 그중에서 수다 떠는 걸 즐기는 편이다. 누군가와 얘기를 한다는 거 그리고 제 얘기를 누군가가 들어준다는 게 재밌어서 그런 건 되게 즐기는 편이다. 제가 카페에서 얘기하는 걸 좋아하는데, 카페는 4차까지 간다. 카페 분위기마다 다르니까 옮겨야 한다."

제2의 마동석이라는데

"'제2의 마동석'이라는 별명이 부담감보다는 저한테는 신기하고 감사할 따름이다. 마동석 선배님에게 폐가 될까봐, 그런 게 부담은 있지만, 저 역시 마동선 선배님 팬이어서 개인적으로 너무 좋은 말이다.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없지만, 한번 꼭 만나뵙고 싶다. 투 샷으로 나오면 너무 행복할 것 같다"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데 기분은

"내가 연기하는 캐릭터에 대해서 누군가가 왈가왈부한다는 거 자체가 신기한 거 같다. 지금까지 전 그런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래서 저에 대한 좋은 말이든 안 좋은 말이든 좋다. 만약, 악플을 다는 분이 있다면 그런 부분에서 제가 그들을 만족시키지 못한 잘못이라고 생각한다. '악플을 단 이유가 있겠지' '어떻게 하면 더 즐겁게 나를 볼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한다. 모든 면에서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한다."

자신만의 연기 철학은

"'열심히만 하기보다 잘 해야 한다' 이 생각이 제일 강한 거 같다. 오디션 볼 때마다 항상 감독님들이나 조 감독님들한테 열심히 하기보단 잘하겠다고 얘기 했다. 그게 제 삶에 있어서나 연기에 있어서, 다 적용되는 것 같다. 열심히 하기 보단 잘 해야하고, 더불어 좋은 사람이 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

꼭 하고 싶은 작품이 있다면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에 도전하고 싶다. 나만의 하이드를 만들어 보고 싶다. 지금 몸에 하이드가 있다면 얼마나 다를까 라는 생각이 든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