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BJ랄랄(이유라), '미우새'서 오민석과 소개팅…엄마 출동 '백숙 대접'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미우새' BJ랄랄(사진제공=SBS)
▲'미우새' BJ랄랄(사진제공=SBS)
BJ랄랄(본명 이유라)이 '미우새'에서 오민석과 소개팅 후 집으로 초대해 엄마와 인사를 나눴다.

최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오민석은 김준호의 소개로 크리에이터이자 유튜버인 ‘랄랄’과 소개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랄랄이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묻자, 오민석은 "웃음 포인트가 같은 사람. 코드가 같은 사람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랄랄은 "저도 약간 웃음 코드도 굉장히 중요하고 말이 잘 통하는 사람이다. 저랑 비슷하다"라며 공감해 기대를 안겨줬다.

랄랄이 ‘피아노’를 잘 친다고 들었다며 오민석에게 ‘피아노 연주’를 권하자 민석은 쑥스러워하며 피아노 연주를 시작했다. 이때 랄랄이 갑자기 양쪽 코로 리코더를 불었고, 오민석은 "갑자기 왜 그러시냐. 저 마음에 안 드시는 거 아니냐"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또 랄랄은 가정식 백반 잘하는 집이 있다고 안내했는데, 알고보니 랄랄 엄마 집이었던 것. 오민석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으나, 테라스에 차려진 백숙을 먹으며 자연스럽게 랄랄 모녀와 대화를 나눴다.

랄랄의 어머니는 평소 민석의 팬이라며 질문 공세를 펼쳤고, 이상형을 궁금해했다. 오민석은 "밝고 에너지 넘치고 착하고 재밌는 여자"라며 고백했고, 랄랄 어머니는 호탕하게 웃으며 "굉장히 가까이 있다"라며 랄랄의 어린 시절 일화를 공개해 폭소케 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