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김재우♥조유리 "한발 한발 용감하게 나아가고 있는 중입니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김재우, 조유리(사진=김재우 인스타그램)
▲김재우, 조유리(사진=김재우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재우가 아들을 하늘나라로 보낸 애틋한 마음과 이를 아내 조유리와 함께 슬기롭게 극복하려는 다짐을 전했다.

김재우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와 같은 일을 겪으신 혹은 겪고 계신 분들께"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김재우는 "여러분들의 가슴속 뜨거운 불덩어리가 꺼지는 날은 분명 올 거예요. 저희 역시 아직이지만 한발 한발 용감하게 나아가고 있는 중입니다"라며 "힘들 때 가장 많이 보게 되는 건 배우자의 얼굴입니다. 그 사람을 위해서 부디 많이 웃어주세요"라고 말했다.

그는 또 "시간이 지나 저희의 마음도 여러분의 마음도 괜찮아지는 날이 오면 그땐 우리 서로의 등을 두드려주며 칭찬해주자고요. 지금까지 아주 잘해왔다고. 그리고 이미 세상에서 가장 멋진 엄마아빠라고"라고 전했다.

김재우는 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운명'에 아내와 함께 출연해 그동안 가슴에 담아두고 있었던 가슴 아픈 이야기를 전했다.

김재우는 "아들이 7개월 무렵에 몸이 안 좋다는 걸 알았다. 그래도 웃으면서 이겨내자고 생각하고 힘을 냈다"라며 "그리고 기다림 끝에 아들을 만났는데 너무 예뻤다. 제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2주였다. 그러나 몸이 아파서 많이 못 버티고 하늘나라로 갔다"라고 말했다.

김재우는 또 "그동안 많은 분들이 큰 걱정을 해 주셨다.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지켜봐 주셨다. 그분들께 지금까지 어떤 말씀도 드리지 못했다"라며 "그런데 이 방송 보시면 이제 아시게 될 테니 그분들께 감사한 말씀을 드릴 수 있게 됐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