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안미나, 영화 감독 데뷔작 '엑소시즘. 넷'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정식 초청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안미나(사진제공=매니지먼트 레드우즈)
▲안미나(사진제공=매니지먼트 레드우즈)
배우 안미나가 영화감독으로 열일 행보 이어간다.

안미나가 오는 7일 개막하는 제 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직접 각본부터 연출까지 맡은 단편영화 ‘엑소시즘.넷’을 선보이며 영화감독 ‘지삼’으로서의 첫 활동을 시작한다.

안미나의 첫 영화감독 데뷔작인 단편영화 ‘엑소시즘.넷’은 여섯 개의 단편으로 구성된 옴니버스 장편영화 ‘신체모음.zip’(제작 싸이더스 오리진, 공동제작 무비파킹) 중 한 작품으로 가족의 죽음을 겪은 뒤 악령에 빙의된 친구 화영을 돕고자 단짝친구 주인과 은기가 인터넷 방송을 통해 그녀를 세상에 알리고 구마의식을 요청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은 안미나가 시나리오 집필부터 연출까지 직접 소화했다고 해 그 의미를 더한다. 이에 배우 안미나가 아닌 감독 ‘지삼’이 선보이는 첫 작품 ‘엑소시즘.넷’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더불어 지삼 감독이 구축한 독보적인 오컬트 세계관이 제 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참석한 관객들에게 어떤 판타스틱한 시간을 선물해줄지 궁금증이 샘솟는다.

지삼 감독의 첫 단편영화 ‘엑소시즘.넷’이 포함된 옴니버스 영화 ‘신체모음.zip'은 오는 9일과 12일 두 차례에 걸쳐 CGV소풍 4관에서 상영된다. 특히 상영일정 중 9일에는 GV에 참석한다고 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에 안미나는 “감독으로서의 첫 작품을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서 보여드릴 수 있어 매우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더 좋은 영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남다른 포부를 밝혀 그녀의 활약이 기다려진다.

한편, 새로운 날갯짓을 시작한 배우 안미나가 선보일 첫 단편영화 ‘엑소시즘.넷’은 오는 7일 개막하는 제 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상영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