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노주현, 안성 미산저수지 카페 & 레스토랑 공개…이영하ㆍ최정윤ㆍ노형욱과 근황 토크(4인용식탁)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4인용식탁'(사진제공=채널A)
▲'4인용식탁'(사진제공=채널A)
‘4인용식탁’ 노주현이 안성 미산저수지에 위치한 카페&레스토랑을 공개한다.

12일 방송되는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이하, ‘4인용식탁’)에서는 노주현이 이영하와 최정윤, 노형욱을 초대해 최근 근황 토크를 벌인다.

이날 방송에서 노주현은 일주일에 절반 이상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경기도 안성 소재, 자신의 카페&레스토랑으로 설을 맞아 보고 싶은 절친들을 초대한다. 미산저수지의 수려한 풍경을 자랑하는 이곳에 꽃미남 트로이카로 함께 꼽혔던 배우 이영하와 시트콤에서 딸, 아들로 인연을 맺은 배우 최정윤, 노형욱이 절친으로 등장한다.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인 노주현과 친구들은 각자의 근황을 전한다. 이영하는 “최근 지인으로부터 ‘결혼했는데 초대도 안 했다’는 서운함을 표하는 전화를 받았다”라며 한동안 재혼했다는 가짜 뉴스 때문에 힘들었다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하지만 이영하는 “상대는 나와 일면식도 없는 분”이라며 재혼설을 일축했고, 노주현은 “나는 사망설까지 돌았었다”라며 가짜 뉴스의 심각성에 대해 공감한다.

▲'4인용식탁'(사진제공=채널A)
▲'4인용식탁'(사진제공=채널A)
전성기를 누리던 노주현이 아내와 아이를 데리고 돌연 미국 유학길에 올랐던 사연도 이어진다. 아이들 유학길에 동행하자는 아내의 한마디에 배우 생활을 잠시 내려놓고 가족을 선택한 아버지 노주현. 한때, 가족들의 생활비를 책임지기 위해, 꺼려했던 밤무대까지 나섰던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한다. 또한 “우리 부부는 아직도 한방에서 잔다”, “레스토랑 명의를 아내 이름으로 했다”라며 결혼 생활 48년 차 슬기로운 황혼 부부의 비법을 알려줄 예정이다.

한편, 2000년대 인기 시트콤 ‘똑바로 살아라’에서 노주현과 가족으로 출연한 배우 최정윤과 노형욱이 밝히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나눈다. 노주현의 사고뭉치 아들 역할을 했던 노형욱은 이른 나이에 부모님을 여의고 노주현을 진짜 ‘아버지’로 부르게 된 사연을 공개해 먹먹함을 더하고, 최정윤은 아버지 같은 노주현에게 설을 맞아 대접하고 싶었다며, 직접 가져온 재료들로 떡국을 끓여 대접해, 더욱 풍성한 4인용식탁을 만든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