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한난, 취약계층 전기요금 인상유예 1년 연장…정용기 사장 "에너지 복지 통한 사회적 책임 수행"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사진제공=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사진제공=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이하 한난)가 취약계층의 전기요금 인상유예를 연장하기로 했다.

한난은 8일 "취약계층에 대한 2023년 전기요금 인상 유예를 1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16일 서민경제 안정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설 민생안정대책'에 따라 취약계층 전기요금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조치이다.

한난은 이번 전기요금 유예연장 조치로 최대 9억 원의 전기요금 할인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난은 지난해에도 취약계층에 대해 313kWh까지는 요금인상을 유예해 총 4억 4천만 원의 부담을 완화하도록 했다.

한난은 고양삼송, 가락래미안, 강남 동남권, 상암2지구 4개 지역에서 직접 전기를 판매하고 있고, 이번 전기요금 인상유예 외에도 별도로 2023년 고객에게 총 17억2천만 원의 복지할인 혜택을 제공하했다. 복지할인 혜택은 2024년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정용기 사장은 "'깨끗한 에너지로 세상을 따뜻하게'라는 브랜드 슬로건의 기치 아래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전기요금 인상 유예를 연장하고, 전기요금 복지할인제도를 지속 시행해 에너지 복지를 통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라고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